박명재 의원, 국회 본회의장 앞 일인 피켓시위
김건우 본부장
2016년 02월 27일(토) 10:05

박명재 의원은 26일 테러방지법 처리에 반대하는 야당에 맞서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피켓시위에 나섰다.

박 의원은 야당이 무제한 토론을 하는 동안 본회의장 입구에서 ‘IS?북한의 테러위험 증가하는데 테러방지법도 못 만드는 국회’, ‘북한은 청와대 타격 협박하는데 테러방지법도 못 만드는 국회’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야당의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이 진행되는 본회의장 앞에서 침묵시위에 참여했다.

박명재 의원은 “본회의장을 선거운동장으로 전락시키면서 몇 시간 버티기 기록 경신이나 하고 있는 야당을 용납할 수 있다”며,

“대한변협도 직권상정된 테러방지법에 인권침해 우려가 없다는 의견을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야당이 국민의 목숨을 볼모로 국민안전을 팽개치고 정쟁에 몰두하고 있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동부취재본부 / 김건우 본부장
김건우 본부장
이 기사는 매일신보 홈페이지(http://www.maeilsinbo.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maeilsin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