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 : 
031-411-3232
팩스 : 
031-411-6446
즐겨찾기 추가 2020.03.22(일) 10:52
지난해 벤처펀드 첫 4조원 돌파…투자도 ‘사상 최대’

중기부 “올해도 벤처시장에 충분한 자금 공급…민간중심 투자생태계 강화”

매일신보 news@maeilsinbo.com
2018년 02월 02일(금) 10:17


지난해 신규 벤처펀드 조성액이 처음으로 4조원을 넘어 사상 최고치인 4조4000억 원을 기록했다.

벤처투자 금액도 10.7% 증가한 약 2조 4000억 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돌파했다.

중소벤처기업부 발표한 2017년 벤처펀드 조성 및 벤처투자 동향에 따르면 벤처펀드는 지난 2016년에 처음으로 3조 원을 넘어섰으며 1년 만에 또다시 4조원을 돌파한 4조 4430억원으로전년 대비 28.3% 증가했다.

증가의 주요 요인으로는 정부가 모태펀드에 역대 최대의 추경(8600억 원)을 편성했으며 민간 출자자수와 출자금액이 각각 36.2%(469개 → 639개, 170개 증), 24.3%(2조 1580억 원 → 2조 6818억 원)로 대폭 증가한 점을 들 수 있다.

지난해 벤처투자 규모는 2조 3803억 원으로 역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2016년(2조 1503억 원) 대비 10.7% 증가 하는 등 지난 2013년 이후 5년 연속 투자금액이 증가했다.

투자받은 기업수는 소폭 증가(1191개사 →1266개사)했으며, 평균 투자금액은 18억 8000만 원. 다만, 창업초기기업에 대한 투자비중은 업체수 기준 소폭 감소(2016년 46.0% → 2017년 43.7%, △2.3%p)했다.

2016년 주춤했던 해산조합의 수익률도 크게 개선(1.07% → 3.43%, 2.36%p 증)됐으며, 2017년에 해산한 51개 조합은 총 1조 1088억 원을 투자해 1조 2932억 원을 회수함으로써 1844억 원의 수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창투사 설립현황을 보면 신규로 등록한 창투사는 5개로 벤처캐피탈 출신이 2개를 설립하고, 제약·바이오 기업인 ㈜파마리서치프로덕트와 ㈜메디톡스가 각각 창투사를 설립했다.

중기부 박용순 벤처투자과장은 “제도개선을 통해 민간자금 유입이 확대되는 것을 확인했다”며 “지난해 결성된 펀드가 올해 본격적으로 투자를 시작하고 올해도 혁신모험펀드를 조성하는 등 벤처투자 시장에 자금이 충분히 공급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자생력 있는 민간 중심의 투자생태계 강화를 위한 벤처투자촉진법 제정과 모태펀드 운용도 개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매일신보 news@maeilsinbo.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매일신보(www.maeilsinbo.com)등록번호 : 경기-가50065 | 발행인 : 대표이사 박한웅펀집인:김철웅 편집국장:김수용/div>
주소 :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청곡길 50 (주)매일신보신문사대표전화 : 031-411-3232(代) | Fax : 031-411-6446E-mail : maeilsinbo@naver.com
[ 매일신보]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